광고

유나이티드와 Continental은 기억에 남을 광고 캠페인을 오랫동안 진행해 왔습니다. 현대 항공 여행사를 밝힌 유나이티드의 "Come Fly the Friendly Skies" 광고와 Continental의 "We really move our tail for you" 광고는 항공사 광고의 기준이 되었습니다. 2004년 시행되었으며 계속해서 한 차원 높은 수준을 이어 간 유나이티드의 "It's Time to Fly" 캠페인은 유나이티드의 여행 서비스 방식을 잘 보여 주었으며, 이코노미 플러스(Economy Plus®) 좌석과 같은 새로운 혜택도 소개했습니다. 1998년에 시행된 Continental의 "Work Hard. Fly Right." 광고는 비즈니스 여행에 대한 예리한 통찰력을 보여 주었으며, 재치 있고 참신한 방식으로 고객에게 다가갔습니다.

2010년 유나이티드와 Continental이 합병되면서 항공사 광고는 고객에게 새로운 항공사를 소개하는 부분에 초점을 두었으며, 새로운 유나이티드의 모습과 분위기를 강조하고, 항공사 운영 통합에 대한 중요 정보를 전달했습니다.

2013년 합병된 이후 처음으로 선보인 정식 캠페인으로, 새로운 유나이티드의 브랜드 정체성을 보여 주고 있습니다. 대표적인 "Fly the Friendly Skies" 슬로건은 이전 슬로건을 재해석한 것으로 유나이티드 고객에게 가장 중요한 내용을 반영하고 있으며, "friendly"란 단어는 오늘날의 기술 중심 세계를 드러냅니다. unitedhub.com에서 이 캠페인에 대해 자세히 알아보고 광고를 시청하십시오.